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ON AIR 바로가기


HOME > NEWS > 대전MBC뉴스 > 뉴스데스크

뉴스데스크

뉴스의 내용
제목 [리포트]동장군 주춤..신나는 동심
뉴스영상
기자 이교선
방송일 2018-01-13
내용 ◀ANC▶
지난 한주 폭설과 함께 한파가 기승을
부렸는데요.

동장군의 기세가 주말인 오늘 다소
누그러지면서 시민들은 모처럼 야외로 나가
겨울의 정취를 즐긴 하루였습니다.

주말 표정, 이교선 기자가 둘러봤습니다.
◀END▶

꽁꽁 언 마을 썰매장이 개구쟁이들의
신나는 놀이터가 됐습니다.

이리저리 속도를 내며 달리는 썰매에
여기저기서 환호성이 터져 나옵니다.

아이들의 즐거워하는 모습에 아빠 엄마도
그 시절 동심으로 되돌아갑니다.

◀INT▶
강민지 정다은 정세은 /대전 도안동
"추워서 불 난로에 쬐자고 그랬더니 더
타겠다고 울더라고요. 그래서 아빠랑 같이
다시 썰매 타러 보냈어요."

누가누가 얼음을 더 잘 지치는지를 겨루며
오누이의 우애와 추억이 쌓여갑니다.

◀INT▶ 추석영 추소영/대전 도안동
"작년에 한번 왔었는데 좋아서 아빠랑 같이 또 오게 됐어요. 나와서 놀게 돼서 좋아요"

잠시 놀이를 멈추고 한 입 베어 무는 간식은
추위와 오히려 찰떡궁합입니다.

노랗게 속까지 탐스럽게 잘 익은 군고구마가
온기를 전하고.

호호 불며 뜨거운 껍질을 까주는 할머니의
사랑이 더해지면 꿀맛입니다.

<화면 전환>

한겨울 추위에 모락모락 따뜻한 온기가
더 또렷이 피어오릅니다.

40도 안팎의 뜨끈한 족욕장에 발을 담그며
추위를 잠시 잊습니다.

든든한 가족과 함께하니 포근함이 더합니다.

◀INT▶
임나은/대전시 월평동
"추워서 요즘 자주 못 왔는데 추운데도 아빠랑 나와서 족욕하니까 좋아요."

지난 10일부터 지역 대부분에 내려졌던
한파주의보는 금산, 계룡을 제외하고
오늘 오전 모두 해제됐습니다.

기상청은 내일도 대부분 지역이 아침 최저
영하 4도 안팎을 보이겠고, 낮 기온도
영상 5도에서 7도까지 오르는 등
당분간 큰 추위는 없겠다고 예보했습니다.
MBC 뉴스 이교선입니다.//

(영상 : 신규호)
Twitter로 현재 게시물 링크 내보내기  Facebook으로 현재 게시물 링크 내보내기  


ON AIR
TV
표준FM
FM4U
  • VOD
  • 편성표
  • 광고안내
오늘의 날씨

구름 조금

24˚

FRI 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