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ON AIR 바로가기


HOME > NEWS > 대전MBC뉴스 > 뉴스데스크

뉴스데스크

뉴스의 내용
제목 [리포트]충남지사 관사를 어쩌나...
뉴스영상
기자 뉴스팀
방송일 2018-06-21
내용 ◀앵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충남도지사 관사 사용
문제가 다시 수면위로 떠올랐습니다.

관치시대의 산물이면서, 또 안희정 전 지사의
성폭행 의혹에도 등장한 관사를 이번에는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조형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선 7기 충남 도정 출범을 10여 일 앞두고
양승조 당선자가 도지사 관사를
언론에 공개하며 관사 사용 여부에 대한
공론화에 나섰습니다.

앞서 양 당선자는 후보 시절, 공관이 업무의
연장 공간이라며 사용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 당선자(4월 후보 신분 기자회견 당시)]
"만약에 제가 도지사가 되면 (집이) 천안 아니겠습니까? 천안 아니면 여기가 홍성인데 매일 출퇴근하는 것이 도민의 도정을 펼치는데 도움이 되는 것인지 그게 바른 것인지 이런 문제들을 살펴야 된다 생각이 들고요."

홍성군 홍북읍 신경리 내포 신도시가 한눈에
보이는 관사는 건물면적 340㎡에 생활공간과
회의실, 경비실 등으로 이뤄졌습니다.

청원경찰 3명 인건비 외에도 한 해 평균
천3백만 원의 관리비가 쓰여 연간 수천만 원의 예산이 들 것으로 추산됩니다.

전국 17개 광역시·도 가운데
관사가 있는 곳은 7곳뿐입니다.

대전은 2002년 염홍철 전 시장의 당선과 함께 폐지돼 대전시립어린이집으로 사용 중이고
세종도 이춘희 시장이 관사 폐지를
실현했습니다.

충남도지사 관사를 두고 관치시대의 산물이라
지방자치 시대에는 맞지 않는다는 주장은
내포 신도시 이전 당시부터 제기됐습니다.

안희정 전 지사의 성폭행 혐의 수사 당시
검찰의 압수수색을 당하고, 격분한 시민이
야구방망이를 던지는 등 부정적 이미지까지
더해진 상황에서 관사 폐쇄나 매각 주장도
나옵니다.

논란이 끊이질 않는 충남지사 관사를 놓고
양승조 당선자가 어떤 결론을 내릴지
목됩니다.

MBC뉴스 조형찬입니다.

(영상취재: 허철환)
Twitter로 현재 게시물 링크 내보내기  Facebook으로 현재 게시물 링크 내보내기  


ON AIR
TV
표준FM
FM4U
  • VOD
  • 편성표
  • 광고안내
오늘의 날씨

구름 조금

24˚

FRI 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