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ON AIR 바로가기


HOME > NEWS > 대전MBC뉴스 > 뉴스데스크

뉴스데스크

뉴스의 내용
제목 [리포트]5살 여아의 아름다운 기증
뉴스영상
기자 조형찬
방송일 2018-07-12
내용 ◀앵커▶
아직 엄마품이 더 편안한 5살 짜리
여자아이가 백혈병, 소아암 어린이들에게
머리카락을 기증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아픈 친구를 돕기 위해 1년 반 동안 기른
머리카락을 아낌없이 내놓은 이 5살 천사는
머리를 길러서 또 기증을 하겠다네요.

조형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유치원에서 자유롭게 뛰어노는 아이들.

대부분 긴 머리를 하고 있는 여자 아이들
가운데 단발 머리의 최지우 양은 최근
자신의 모발을 기증했습니다.

1년 반 동안 기른 머리카락을 백혈병,
소아암 어린이들을 위해 내놓은 겁니다.


[최지우(만 5살)/모발기증]
"아픈 친구들한테.. 머리를 길러서 아픈 친구들 도우려고요."

평소 친구 도와주는 일을 마다하지 않는다는
지우양은 또 기증을 하겠다며 다시 머리를
기르고 있습니다.


[전재경/최지우 담임 선생님]
"어려운 친구들 도와줘서.. 울기도 했는데, 슬픈 마음도 있었지만, 그래도 또 기르고 싶다고 얘기를 해 주더라고요."

우리나라에서 백혈병과 소아암으로 고통 받는
어린이·청소년들은 만 4천여 명,

어린이 환자 1명의 가발에는 200명 분의
모발이 필요하지만 기증 건수는 턱없이
부족합니다.

그나마 건강하지 않은 모발을 제외하면
제작할 수 있는 가발은 연간 60명 분에
그치고 있습니다.


[이주영 차장/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25cm 이상의 모발을 기증해주셔야하고요.
파마나 염색 등의 손상이 없는 건강한
모발이어야돼요."

몸 뿐만 아니라 마음의 아픔도 함께 공감하고 치유할 수 있는 모두의 관심이 필요합니다.

MBC 뉴스 조형찬 입니다.

(영상취재:여상훈)
Twitter로 현재 게시물 링크 내보내기  Facebook으로 현재 게시물 링크 내보내기  


ON AIR
TV
표준FM
FM4U
  • VOD
  • 편성표
  • 광고안내
오늘의 날씨

구름 조금

24˚

FRI 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