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ON AIR 바로가기


HOME > NEWS > 대전MBC뉴스 > 뉴스데스크

뉴스데스크

뉴스의 내용
제목 [리포트] 갈팡질팡 세종교육청, 발표 또 미뤄
뉴스영상
기자 고병권
방송일 2019-01-18
내용 ◀앵커▶
세종시교육청이 고교 신입생 배정 결과
발표를 또다시 미뤘습니다.

고교 배정 오류 사태를 바로잡겠다며 대책을
내놨지만 이것이 과도한 재량권 행사로
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기
때문인데요.

우왕좌왕하는 교육청 때문에 학부모들의
한숨만 깊어지고 있습니다.

고병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교 신입생 배정 오류 사태가 발생하자
세종시교육청은 애초 발표보다
뒷순위 학교로 밀린 학생 전원을 구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교진 / 세종교육감(지난 14일 기자회견)]
"내가 원하지 않은 학교로 가게 됐는데 이런 충격을 받은 학생들이 굉장히 힘들어하고,

다른 학교에 연쇄적 영향을 주면서,
저밀 학교가 생긴다는 학부모 우려가 컸지만, 교육감 재량이라며 밀어붙였습니다.

하지만, 일주일도 안 돼 교육청이 또 입장을
바꿨습니다.

저밀 학교에 배정될 처지에 놓인
학부모들이 밤샘 농성을 벌이면서 법에 따른
투쟁을 예고했고,

"어디에 대고 반말 하고 그래"

교육청 내부에서조차 과도한
재량권 행사로 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결국 오늘로 예고된 최종 배정 발표가 또
연기됐습니다.

[정회택 / 세종교육청 중등교육과장]
"교육감께서 해당 부분을(권한남용) 충분하게 숙의하지 못하고 검토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 인정하셨고, 해당 부분에 대해서 사과의 말씀도 드렸습니다."

갈팡질팡하는 교육청 태도에
학부모와 시민단체는 물론 정치권에서조차
비판이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손현옥 의원/ 세종시 교육안전위원회]
"신중하게 생각을 했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미치는 파장에 대해서 신중하지 못하게 급하게 결정한 것에 대해서 굉장히 많이 아쉽습니다."

시 교육청은 법적 자문 뒤 최종
배정 결과를 다음 주 발표하겠다고 밝혔지만,

발표 연기가 벌써 두 번째인 데다
구제대상이 된 184명의 상황이 또 불확실해진 것이어서 상당한 논란이 예상됩니다.

[고병권 기자]
"우왕좌왕하는 정책에 교육청에 대한 신뢰도는
바닥에 떨어졌습니다. 교육감 책임론까지
불거지고 있습니다.
MBC 뉴스 고병권입니다."

영상취재: 김준영
Twitter로 현재 게시물 링크 내보내기  Facebook으로 현재 게시물 링크 내보내기  


ON AIR
TV
표준FM
FM4U
  • VOD
  • 편성표
  • 광고안내
오늘의 날씨

구름 조금

24˚

FRI 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