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ON AIR 바로가기


HOME > NEWS > 대전MBC뉴스 > 뉴스투데이

뉴스투데이

뉴스의 내용
제목 [리포트]안희정 쇼크‥인권조례도 존폐 위기
뉴스영상
기자 조명아
방송일 2018-03-08
내용 ◀앵커▶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비서 성폭행 의혹으로
사퇴하면서 충남 인권조례도 존폐 위기에
놓였습니다.

야당 의원들이 기다렸다는 듯이
안 전 지사의 부도덕성을 질타하며 인권조례
폐지 주장에 나선 가운데 본질을 벗어난
정치 공세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조명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남도의회 소속 야권 의원들은
공보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지사가 "인권을 논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의원들은 안 전 지사 재임 당시 만들어진
인권조례의 진정성을 믿을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홍성현/ 자유한국당 충남도의원]
"추악한 이중성의 민낯을 여실히 보는 것 같아
입이 떨려 말을 못할 지경이다."

인권조례 폐지 결의안에 대한 재의결 요구의
철회도 꺼내들었습니다.

재의를 요구한 안 지사가 사퇴했으니
당연히 물려야 한다는 겁니다.


[김용필/ 바른미래당 충남지사 예비후보]
"안희정 도지사와 더불어 민주당 소속 도의원들은 충남 인권조례 폐지조례 재의를 즉각 철회하고 충남도민 모두에게 사죄하고 사퇴하라."

안 전 지사와 인권 조례의 존폐 문제를
엮으려는 시도에 대해 '여론몰이'라는
비판도 나옵니다.

인권조례 폐지를 반대하는 쪽은
조례 운용은 도지사 개인이 아닌 충남도민
전체의 문제라며, 이번 사태가 재발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오히려 조례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지난 2012년 인권 조례 제정을 주도한 것은
안 전 지사가 아니라 지금 폐지를 주장하는
도의회 야권 의원들이라는 점도 짚어볼
대목입니다.


[이상재/ 대전충남인권연대 사무국장]
"안희정 전 지사의 문제로 인권조례가 타당성을
잃었다고 얘기하는데 오히려 이 문제로 인해서
인권조례가 좀더 구체적이고 실질적으로 강화돼야 한다는 이유를 보여줬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가운데 충남 인권조례 폐지 반대
시민단체들이 '인권조례를 지키자'는 내용의
신문 전면 광고를 싣는 등 인권 조례를
지키려는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충남도의회는 인권조례안을 상반기 안에
처리할 예정이지만, 아직 구체적인 일정은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MBC 뉴스 조명아입니다.

(영상취재:양철규)
Twitter로 현재 게시물 링크 내보내기  Facebook으로 현재 게시물 링크 내보내기  


ON AIR
TV
표준FM
FM4U
  • VOD
  • 편성표
  • 광고안내
오늘의 날씨

구름 조금

24˚

FRI 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