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ON AIR 바로가기


HOME > NEWS > 오늘의뉴스

오늘의뉴스

뉴스의 내용
제목 [리포트]시도 교육감 모두 '재선' 성공
이미지 news-image
기자 조명아
등록일 2018-06-14
내용 ◀ANC▶
지난 4년 동안 대전과 세종, 충남 교육계를
이끌었던 현역 교육감들이 모두 재선에
성공했습니다.

대전은 막판까지 진보 성향의 성광진 후보와
접전을 벌였지만, 현역인 설동호 후보가
당선됐습니다.

조명아 기자입니다.
◀END▶

◀VCR▶

설동호 후보가 대전시교육감 재선에
성공했습니다.

성광진 후보는 대전의 첫 진보 교육감이라는
타이틀로 마지막까지 접전을 벌였지만,
현역의 벽을 넘지 못했습니다.

이른바 전국적인 '진보 교육감 대세' 속에
대전은 대구·경북 등과 함께 보수 성향의
교육감이 당선돼 향후 정부의 교육 정책과
어떻게 균형을 맞출지 주목됩니다.

◀INT▶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당선자
"학생이 행복하고 선생님은 보람을 느끼며 학부모님은 만족하고 시민이 공감하는 우리 미래 세계를 잘 살아갈 수 있는 우리 학생들을 양성하기 위해(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세종시의 교육 기반을 다졌다고 평가되는
최교진 후보가 최태호, 송명석 후보를
잇달아 누르면서 재선의 길을 다졌습니다.

올해부터 전국 최초로 고등학교까지
무상 급식을 실시한 최 당선자는
임기 내에 무상 교육을 실현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INT▶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당선자
"(아이들을) 기르는 것은 우리 나라가 책임져야 한다는 생각에서 세종시에서는 무상급식을 뛰어넘어 무상 교육을 실현하려고 합니다. 중학생,
고등학생 등 모두에게 교육을 지원할 것이고요."

충남도 현역인 김지철 후보가
보수 성향의 두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습니다.

현역 프리미엄으로 인지도가 높은 데다
보수 성향 두 후보의 단일화 실패가
김 후보에게 유리하게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 당선자는 제2기 김지철의 충남교육을
반석 위에 올려 놓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INT▶
김지철/ 충남도 교육감 당선자
"기쁨만 느끼기에는 교육감의 책무와 사명감이 매우 무겁다는 것을 절실하게 알고 있습니다. 정말 열심히 해야 되겠다는 그런 생각을 합니다."

MBC 뉴스 조명아입니다.

(영상취재: 신규호)
Twitter로 현재 게시물 링크 내보내기  Facebook으로 현재 게시물 링크 내보내기  
ON AIR
TV
표준FM
FM4U
  • VOD
  • 편성표
  • 광고안내
오늘의 날씨

구름 조금

24˚

FRI 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