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ON AIR 바로가기


HOME > NEWS > 오늘의뉴스

오늘의뉴스

뉴스의 내용
제목 [리포트] ①대전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 부결
뉴스영상
기자 조명아
등록일 2019-04-15
내용 ◀앵커▶
지자체가 도시공원 부지로 지정해두고
장기간 개발하지 않은 토지에 대해 내년
7월부터 일몰제가 적용됩니다.

이때문에 난개발을 막겠다며 대전시가
몇몇 도시공원을 대상으로 민간 특례사업을
추진해왔는데 당장 매봉공원 사업이 부결됐죠.

공원 보전 등을 포함한 다른 관리 방안을
마련해야 할 상황인데 대전시는 발등에 불이
떨어졌습니다.

김광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시 유성구 가정동 일대 6,400여㎡를
452세대 규모의 아파트와 공원으로 개발하는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지난 12일,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는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을 최종 부결했습니다.

생태환경이 양호해 보전 가치가 높은 데다,
매봉공원에 대규모 아파트가 들어설 경우
인근 연구소의 연구 환경을 해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도시공원 일몰제를 일년여 앞둔 대전시엔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졌습니다.

대전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
국책사업 유치나 연구 공간 마련 등
새로운 개발 방식을 찾겠다는 입장입니다.


[손철웅/대전시 환경녹지국장]
"특구의 기본적인 개발과 콘셉트를 유지하는
측면에서 시와 과기정통부, 특구 재단에서
구상 중에 있는 국책사업들을 연계하는 방안들을 고민해보고요"

하지만 중앙부처의 공조가 없으면
사실상 시 재정으로 매입해야 하는데
토지매입비만 2018년 기준 630억 원에 달해
재정 부담에 대한 우려가 높습니다.

또 개발을 원했던 토지주나 개발업자,
주민들이 반발할 가능성도 있는데다 뾰족한
대책없이 시간만 흐를 경우 일몰제 이후
난개발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이순석/매봉산 환경지킴이시민행동]
"일만 하고 살 수 없잖아요. 휴식공간도 있어야 되고. 그런 것들을 자꾸 없애버린다는 건 대전시가 잘 빚어놓은 그릇을 깨는 것하고 똑같다"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이
진척을 보이지 못하면서 다른 공원들에 대한
사업도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돼 대전시의
종합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Twitter로 현재 게시물 링크 내보내기  Facebook으로 현재 게시물 링크 내보내기  
ON AIR
TV
표준FM
FM4U
  • VOD
  • 편성표
  • 광고안내
오늘의 날씨

구름 조금

24˚

FRI 2/21